혜곡 최순우 기념관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시민문화유산 ‘최순우 옛집’





혜곡 최순우 기념관은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의 저자로 유명한 혜곡 최순우 선생이 1976년부터 돌아가신 1984년까지 사셨던 옛집으로, 2002년 시민들의 자발적인 후원과 기증으로 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을 보존하자는 내셔널트러스트 운동을 통해 보존되었다. 2004년 재단법인 내셔널트러스트 문화유산기금이 발족되면서 우리나라 최초로 시민문화유산 1호인 ‘최순우 옛집’이 일반인에게 개방되었다. 최순우 선생의 옛집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운동으로 보존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커, 2006년 최순우 옛집은 ‘혜곡 최순우 기념관(서울시 제 29호)’으로 지정되었다. 이곳에는 선생의 친필원고와 수집엽서, 서적, 서화 등이 보존되어 있으며 해마다 특별전시와 시민참여형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최순우 선생의 숨결이 깃든 옛집


최순우 선생의 옛집은 1930년대 초 지어진 근대 한옥으로 1976년 최순우 선생이 이사를 오게 된 곳이다. 자 형 안채는 사랑방, 안방, 대청마루, 건넌방 구조를 갖추고 있다. 정갈한 목가구와 백자로 방치레를 하고, 마당에는 소나무, 산사나부, 모란, 수련 등을 가꾸었다. 사랑방 문 위에는 문을 닫으면 이곳이 바로 깊은 산중이다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두문즉시심산(杜門卽時深山)’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이 현판은 최순우 선생이 직접 쓴 글귀다.

2002년 시민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뒤 낡은 곳은 보수하고, 전시 공간 확보를 위해 바깥채 2칸을 증축하여 관람 동선을 고려해 보일러실은 바깥채 옆 창고로, 장독대는 뒤뜰로 옮겼다. 선생이 살아생전 지냈던 사랑방은 그대로 재현해놓았고, 바깥채는 사무실과 전시실, 교육실로 활용하는 중이다.









혜곡 최순우 선생


최순우 선생(1916~1984)은 국립중앙박물관 제4대 관장이자 미술사학자다. 우리나라 미술사학 분야에서 근대적 학문 체계를 세운 고유섭 선생(1905~1944)에게 가르침을 받았다. 1950년대 말부터 미국, 유럽, 일본 등지에서 열린 순회 전시를 맡아 우리나라의 문화를 알리고, 평생 박물관인으로 살며 박물관 전시, 유물 수집과 보존, 조사, 연구 등에 몰두하여 우리나라 문화계에 큰 획을 그었다. 최순우 선생이 돌아가신 뒤, 우리 문화에 대한 글 6백여 편은 <최순우 전집(1~5)>,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로 출판되었다.









사진출처 : 한국관광공사




  • 위치 서울 성북구 성북로15길 9
  • 이용 10:00~16:00 / 18.12.01~19.04.01 휴관
    일/월요일 휴무
  • 맛집
  • 관광지
  • 교통정보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
  • 특산품
혜곡 최순우 기념관
서울 성북구 성북로15길 9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