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횟집

다른 곳에서는 없는 이색 보양식

 

정선군 향도음식 전문점으로 선정된 할머니 횟집은 30여년의 전통을 자랑한다.

이 식당의 별미인 향어백숙은 인근 주민들이 사랑하는 보양식이다.


 




강원도 정선에 위치한 할머니 횟집은 1980년에 문을 열어 지금까지 30여 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맛집 중 맛집. 현재 이 집은 3대 째 운영되고 있는 곳이다. 이 식당의 별미인 향어백숙은 인근 주민들이 즐겨 찾는 보양식이다. 그 맛은 입소문을 타고 타, 최근에는 인근주민들뿐만 아니라 외지에서도 찾아오는 사람이 많다는 후문. 다른 곳에서는 맛 볼 수 없는 이색 보양식을 맛보러 강원도 정선으로 향했다.







이곳의 별미 보양식은 향어황기백숙. 향어황기백숙? 이름만으로도 낯설다. 향어황기백숙은 국내산 향어와 함께 황기, 찰옥수수, 감자, 정선황기, 인삼, , 표고버섯, 우엉, 마늘, 콩가루 등 20여 가지의 재료가 들어간 건강식! 뽀얀 국물의 향어를 떠올리면 어쩐지 비릴 것 같다는 생각을 할 터. 하지만 속단은 금물. 국물을 한 입 뜨면 그 생각은 눈 녹듯 사라진다. 오랫동안 푹 고아 제공되는 향어백숙은 구수한 향을 풍기고, 생선을 입에 넣으면 입에서 스르르 녹는다. 그만큼 부드러운 생선살! 진한 국물인데도 느끼함이나 비릿함은 전혀 느낄 수 없는 맛. 간이 거의 되어 있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입맛에 딱 맞는다. 특히 이 모든 식자재는 직접 재배하여 제공되는 것으로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아 일석이조. 향어황기백숙 외에 또 다른 메뉴인 송어비빔회는 신선한 송어회와 함께 직접 농사지은 채소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대표 메뉴. 민물고기라 비릴 것 같다는 편견도 금물이다. 향긋한 야채와 함께 고추장에 비벼 송어회를 입에 넣으면 입에서 녹는 생선 고유의 맛을 느낄 수 있다.


강원도하면 으레 막국수나 닭갈비를 떠올릴 터. 할머니 횟집에서는 그 편견을 깰 기가 막힌 보양식을 맛볼 수 있으니, 정선에 들렀다면 향어황기백숙을 떠올려보자.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정성 깃든 영양식을 즐길 수 있다.



사진출처_한국관광공사

  • 위치 강원 정선군 화암면 소금강로 80-23
  • 이용 09:00~21:00
  • 관광지
  • 메뉴 송어회무침 30,000원, 도토리더덕무침 15,000원
  • 연락처 033-563-2785
할머니횟집
강원 정선군 화암면 소금강로 80-23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