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황매산철쭉제

2019. 04. 27 ~ 05. 12.

황매산에서 만나는 진분홍빛 철쭉의 항연!


경상남도 합천군에 위치한 황매산에 봄바람이 닿으면 진분홍빛 철쭉꽃이 화려하게 피어난다. 영남 지역의 소()금강이라 불리는 황매산(1108m)은 소백산과 바래봉에 이은 철쭉 3대 명소로, 모산재의 기암괴석과 북서쪽 능선의 정상을 돌아 산 아래 해발 8~900m 목장 지대로 이어지는 전국 최대 규모의 철쭉군락지다. 드넓은 초원과 꽃 능선, 바위선이 자아내는 이국적인 풍경은 마치 꽃 이불을 덮은 산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또한 산 정상의 철쭉 군락지까지 도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 접근이 편리하므로 노부모나 아이들을 데리고 동반하기에 제격인 가족 산행 코스이자, 가족들과 함께 꽃 나들이 가기에 최고의 장소다.















영남의 금강산이라고 불리는 황매산, 어디까지 가봤니?


태백산맥의 마지막 봉우리인 황매산은 고려시대 호국선사 무학대사가 수행한 장소로, 해발 1108m에 이르는 산 능선을 이루고 있는 기암괴석과 그 사이에 휘어져 나온 소나무와 철쭉이 병풍처럼 수를 놓고 있어, 영남의 금강산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황매산의 황()은 부(), ()는 귀()를 의미하여 풍요로움을 상징하는 아름다운 산이다. 황매산은 산행서적이나 관광지도에서도 찾기 힘든 무명의 산이었기 때문에 사람들의 발걸음이 닿지 않아 훼손되지 않은 아름다운 골짜기를 간직하고 있다. 황매산은 1983년 군립공원으로 지정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고 가야산과 함께 합천을 대표하는 명산이 되었다.

봄에는 철쭉꽃으로, 여름에는 푸르른 초목으로, 가을에는 억새풀로, 겨울에는 눈꽃이 피어나는 모습을 만끽할 수 있어 사계절 내내 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철쭉군락지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


황매산자락에 위치한 해발 8~900m 지점의 광활한 구릉지는 1970년대 목장으로 개발된 곳으로, 당시 방목한 젖소와 양들은 독성을 가진 철쭉만 남기고 잡목과 풀을 모두 먹었기 때문에 목장은 자연스레 철쭉 꽃밭이 되었다고 한다. 시간이 흘러 젖소와 양들이 떠난 자리에 철쭉만 남았고 현재와 같은 대규모 철쭉 군락이 형성되었다.

기간 : 2019. 04. 27 ~ 05. 12

주소 : 경상남도 합천군 가회면 황매산공원길 4

전화번호 : 055-930-4753

URL : http://www.hc.go.kr/hmfestival/main

주차료 : 경차1,500, 승용차3,000, 25인승 미만 6,000, 25인승 10,000

  • 위치 경상남도 합천군 가회면 황매산공원길 4
  • 이용 경차1,500원, 승용차3,000원, 25인승 미만 6,000원, 25인승 10,000원
  • 관광지
  • 특산품
합천 황매산철쭉제
경상남도 합천군 가회면 황매산공원길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