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진단부터 간병비까지 보장, 무배당 우체국치매간병보험 출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직무대리 정진용)는 치매진단부터 관리까지 보장하는‘무배당 우체국치매간병보험’을 11월 1일 출시한다.

 

‘무배당 우체국치매간병보험’은 경도치매부터 중증치매 진단까지 단계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으며 특약에 가입하면 간병비 보장, 알츠하이머, 파킨슨병까지 폭넓게 보장받을 수 있다. 만30세부터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90세, 95세, 100세까지 보장기간을 선택할 수 있다. 치료보험금은 치매 정도에 따라 최대 2,000만원까지 지급받는다. 간병비도 최대 월 120만원까지 평생 받을 수 있어 치매의 치료뿐만 아니라 관리의 부담도 덜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무배당 우체국치매간병보험 출시를 기념하여 1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무배당 우체국치매간병보험 가입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우체국쇼핑상품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무배당 “ 우체국치매간병보험은 고령화 시대에 국민들이 안심하고 노후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치매전용보험이다”라며“앞으로도 우체국 보험은 폭넓은 보장을 통한 사회안전
망 역할의 확대를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무배당 우체국치매간병보험과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국 우체국, 우체국보험고객센터 (1599-0100) 및 우체국예금보험 홈페이지(www.epostbank.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